바로가기 메뉴
컨텐츠바로가기
주메뉴바로가기
하단메뉴바로가기
외부링크용로고

Trend전남국제수묵비엔날레 폐막…29만 명 관람 '호평'

2018.10.31

[뉴스1] 김영선

  • 페이스북
  • 구글플러스
  • Pinterest

예술성·대중성 함께 추구 '예향' 문화역량 발휘

수묵비엔날레 깃발./뉴스1

2018전남국제수묵비엔날레가 두 달의 대장정 기간 동안 29만여 관람객이 방문하는 등 '예향 전남'의 문화역량을 유감없이 발휘, 수묵의 '예술성'과 '대중성'을 함께 추구했다는 평가를 받으며 31일 폐막했다.

'오늘의 수묵, 어제에 묻고 내일에 답하다'란 주제로 열린 국제수묵비엔날레에는 15개국 266명의 작가가 참여했다. 목포와 진도 6개 전시관에 312점의 참신하고 수준 높은 작품을 전시했다.

수묵놀이교실 등 체험행사를 통해 차세대 문화 정체성 확립에 기여하는 등 전통수묵을 성찰하고 한국수묵의 나아갈 방향을 제시하며 수묵축제의 전범을 보여줬다.

그 결과 당초 우려를 깨고 두 달 동안 외국인 1만 6000명을 포함, 총 29만 3000여 명이 전시작품 관람 및 체험행사에 참여한 것으로 집계됐다.

관람층도 전국 각지의 어린이집, 유치원, 초·중·고생, 미술을 공부하는 대학생, 가족단위 관람객, 외국인 유학생, 아마추어 화가, 각종 동호회 단체 등 다양했다.

D-50일에는 영화배우 김규리 씨를 홍보대사로 위촉해 대중적 관심도를 끌어올렸다. 8월 초 전통시장과 연계한 '수묵 앞치마 예술제'로 분위기를 고조시켰다. 또 8월부터 10월까지 목포 일원에서 수묵퍼포먼스, 민속공연 등을 펼쳤다.

수묵목판체험, 수묵캘리그라피, 수묵화그리기, VR수묵 등 다양한 수묵체험 공간은 관람 재미를 더했다.

이처럼 첫 대회가 성공적으로 치러지면서 전남국제수묵비엔날레가 향후 국내 최대 수묵축제로 자리잡을 것이라는 기대가 커졌다.

최병용 전남국제수묵비엔날레 사무국장은 "12월까지 백서작업 등을 통해 준비단계와 운영 과정 전반을 돌아볼 것"이라며 "공과를 면밀히 살펴 2회 행사 때부터는 시행착오를 줄여 첫 대회를 능가하는 알찬 비엔날레로 만들어갈 계획"이라고 말했다.


ysun1204@

NEWSLETTER SIGNUP
최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