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로가기 메뉴
컨텐츠바로가기
주메뉴바로가기
하단메뉴바로가기
외부링크용로고

Trend크리스티, 글로벌 경매사 최초 블록체인 기술 도입

2018.11.01

[뉴스1] 여태경

  • 페이스북
  • 구글플러스
  • Pinterest

앱스워스 컬렉션 경매서 암호화된 증명서 발급
호크니 작품 예상응찰가 910억원…최고가 경신 주목

에드워드 호퍼의 '촙 수이'(Chop Suey). 크리스티 제공

미술품 경매회사 크리스티가 글로벌 경매사 최초로 블록체인 기술을 경매에 도입한다.

크리스티는 다음달 13·14일 이틀간 뉴욕 크리스티 록펠러 센터에서 진행되는 바니 A. 앱스워스 컬렉션(An American Place | The Barney A. Ebsworth Collection) 경매에 블록체인 기술을 이용한 암호화된 증명서를 제공하는 서비스를 파일럿으로 도입한다고 31일 밝혔다.

이번 특별 경매는 블록체인 기술을 기반으로 미술품 정보를 등록 및 저장하는 아토리(Artory)사가 함께 한다. 경매에서 낙찰된 작품에는 블록체인 기술로 암호화된 증명서가 발급된다.

크리스티 측은 "작품의 출처 및 거래 금액에 대한 투명한 정보가 되어 작품의 진품 보증 및 미술품 거래의 투명성 증대에 크게 기여할 것으로 기대된다"고 밝혔다.

바니 A. 앱스워스는 미국의 대표적인 미술품 수집가로 럭셔리 레저그룹 Intrav, Inc.와 Clipper Cruise Line의 창업주이기도 하다.

경매에는 미국을 대표하는 사실주의 화가 에드워드 호퍼의 '촙 수이'(Chop Suey)가 출품된다. 또 20세기 미국 문화의 아이콘 잭슨 폴록과 네덜란드 출신의 미국 추상표현주의 거장 윌렘 드 쿠닝, 조안 미첼, 재스퍼 존스, 조지아 오키프, 프란츠 클라인 등의 세계적인 작가들의 작품들을 만나볼 수 있다.

데이비드 호크니 '예술가의 초상'.(크리스티 제공)

또 크리스티 뉴욕은 다음달 11·12일과 15·16일 서양 인상주의 모던회화 경매와 서양 전후 현대미술 경매를 진행한다.

파블로 피카소의 뮤즈였던 여인들의 초상화 컬렉션과 세계적인 현대 미술가 데이비드 호크니의 '예술가의 초상'(Portrait of an Artist (Pool with Two Figures)을 선보인다.

15·16일 양 일간 열리는 서양 전후미술 경매에 나온 데이비드 호크니의 '예술가의 초상'은 예상 응찰가가 8000만 달러(약 910억원)로 현존 작가 작품 중 경매 최고가를 경신할지 주목된다.

현재 경매 최고가의 생존 작가 작품은 2013년 크리스티 뉴욕 경매에서 낙찰된 제프 쿤스의 '풍선 개'로 금액은 약 5840만 달러(약 665억원)였다.

11·12일 열리는 서양 인상주의 모던회화 경매에서는 피카소의 연인이자 뮤즈였던 네 여인의 초상화를 한 자리에서 만나볼 수 있다.

haru@

NEWSLETTER SIGNUP
최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