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로가기 메뉴
컨텐츠바로가기
주메뉴바로가기
하단메뉴바로가기
외부링크용로고

People"청춘의 나에게 답을 묻다"…사석원 '희망낙서' 전

2018.05.14

[뉴스1] 여태경

  • 페이스북
  • 구글플러스
  • Pinterest

사석원 작가가 14일 개인전 '희망낙서'를 앞두고 작품에 대해 설명하고 있다. © News1

"내 마음 속 들여다보고 그림 그렸다"

"나이가 들어가면서 점점 쇠락하고 소멸해 가는 것을 느낍니다. 그래서 에너지가 충만했던 시기, 그때의 청춘에게 물어본 것을 그림으로 풀어냈습니다."

'당나귀 작가'로 불리는 사석원 작가(58)는 3년 만에 열리는 개인전 '희망낙서:청춘에게 묻다'에 대해 이렇게 말했다.

사 작가는 고궁, 산속 등 공간을 주제로 그렸던 것과는 달리 이번에는 자신의 마음을 캔버스에 담아냈다.

그는 전시를 앞두고 14일 기자들과 만나 "이번에는 공간에 대한 소재보다는 내 마음을 그려보고자 청춘에 대한 그림을 그리게 됐다. 제 마음 속을 들여다보고 그렸다"고 말했다.

사 작가는 호흡기를 달고 병상에 누워계신 아버지의 모습을 보며, 또 작가 자신도 큰 수술을 받게 되면서 어른이 된다는 것, 가장이 된다는 것에 대해 다시금 생각하게 됐다고 한다.

'출범'(出帆), '희망낙서', '신세계' 등 총 3부로 구성된 이번 전시에서는 청춘에 대한 작가의 진지한 고찰과 앞으로의 희망을 담은 신작 40여점을 선보인다.

'출범'에서는 파도 위에서 외줄을 타거나 십자가를 진 고릴라의 모습을 통해 고된 삶을 이끌어가는 가장의 모습을 그려냈다. 작가는 고릴라의 순수하고 깊은 눈에 반해 세계 각국의 동물원 등을 돌아다니며 고릴라의 모습을 관찰했다고 한다.

사석원 '희망낙서' 전시전경.© News1

'희망낙서'에서는 유화를 두껍게 바른 기존 작품들과는 달리 그림을 그리고 액자틀에 사용하는 나무로 밀어내고 다시 덧칠하는 것을 반복한 작품을 처음으로 선보인다.

그는 바뀐 작업방식에 대해 "지운다고 해서 다 지워지는 것이 아니고 흔적이 남고 그것을 발판으로 또다른 시도를 하는, 즉 희망을 표현하려고 했다. 잡고 있는 것을 놓고, 계속 구축했던 것을 덜어내고 싶었다. 놓는 연습도 해야하지 않을까 했다"고 설명했다.

'신세계'에서는 여성의 누드와 이성에 대한 욕망과 원초적인 힘을 원색적인 색채로 표현했다.

그는 이번 전시작품들을 제작하면서 이전 작품들과는 달리 새로운 작업방식을 시도했지만 그의 작품의 가장 큰 특징이라고 할 수 있는 호방함은 여전하다.

사 작가는 팔레트를 사용하지 않고 캔버스에 바로 수십개의 물감 짠 뒤 그림을 그리는 작업방식으로 유명하다. 특히 유화물감으로 그림을 그리지만 붓만은 동양화 붓을 사용해 수묵화 필법을 유지하고 있다.

전시는 서울 종로구 평창동 가나아트센트에서 6월10일까지.

사석원 희망낙서 전시전경.© News1



haru@

NEWSLETTER SIGNUP
최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