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로가기 메뉴
컨텐츠바로가기
주메뉴바로가기
하단메뉴바로가기
외부링크용로고

Episode'호돌이에서 수호랑까지'…두 번의 올림픽 30년 세월 엿본다

2018.02.09

[뉴스1] 박창욱

  • 페이스북
  • 구글플러스
  • Pinterest


'두 번의 올림픽, 두 개의 올림픽' 전시장 내 수호랑 인공지능 로봇 모습. 공예디자인진흥원 제공

문화역서울 284 '두 번의 올림픽, 두 개의 올림픽' 전시

"1988년 서울올림픽의 마스코트 호돌이가 내 아들이라면, 2018년 평창올림픽의 수호랑은 내 손자로 생각합니다."

호돌이를 디자인한 원로 디자이너 김현(70)씨는 9일 서울 중구 문화역서울284에서 열린 '두 번의 올림픽, 두 개의 올림픽' 전시 기자간담회에 참석해 "평창동계올림픽 마스코트에 호랑이가 꼭 들어갔으면 했는데, 겨울을 상징하는 백호가 들어가 기쁘다"며 이같이 말했다. 평창동계올림픽의 마스코트는 수호랑과 곰을 모델로 한 반다비 2가지다.

문화체육관광부(장관 도종환)와 한국공예·디자인문화진흥원은 이날부터 3월18일까지 서울 중구 문화역서울284에서 '두 번의 올림픽, 두 개의 올림픽' 전시를 개최한다. 이 전시에선 30년 전에 개최된 ‘1988 서울올림픽대회’와 ‘2018 평창 동계올림픽대회 및 동계패럴림픽대회’의 시대상과 디자인을 비교한다.

2018 평창동계올림픽대회 및 동계패럴림픽대회 조직위원회(위원장 이희범), 국제올림픽위원회(IOC) 및 국제패럴림픽위원회(IPC), 올림픽 문화유산재단(OFCH)이 이번 전시에 협력했다.



'호돌이 아빠' 김현 디자이너가 9일 서울 중구 문화역서울284에서 열린 '두 번의 올림픽, 두 개의 올림픽' 전시 간담회에서 소감을 말하고 있다. © News1

최봉현 한국공예·디자인문화진흥원장은 "남북 화해 분위기와 함께 개막식을 맞이해 올림픽의 분위기가 고조되고 있다"며 "이번 전시가 평창동계올림픽의 성공에 작은 도움이 되길 바란다"고 말했다.

이번 전시 가운데 '88 서울올림픽대회, 예술과 마주하다’와 ‘수집가의 방’에서는 1988 올림픽 휘장과 포스터, 마스코트 등, 당시의 시각디자인물을 통해 1988년 올림픽 준비과정을 볼 수 있다. 또 ‘1988년: 장면과 국면’에서는 당시 신문기사와 영상 등 일상의 기록을 통해 시대상을 읽을 수 있다.

평창동계올림픽 디자인자문위원장을 맡은 장동련 홍익대 교수는 "이번 전시가 올림픽을 통해 한국 사회의 발전상과 함께 시각 디자인의 발전 과정을 시민들께 보여드리는 계기가 될 것"이라고 말했다.

‘올림픽과 포스터’와 ‘동계올림픽 & 동계패럴림픽대회, 2018 평창’에서는 2018 평창 예술포스터(12점), 마스코트, 공공미술프로젝트 등의 디자인을 통해 지역과 세계와 소통하고자 했던 기록들을 볼 수 있다.



두 번의 올림픽, 두 개의 올림픽' 전시장 내부 모습 © News1

특히 ‘더 볼런티어(The Volunteer)’에서는 1988년 당시 2만7000여명의 참여로 운영되었던 서울올림픽 대회 자원봉사자들의 인터뷰와 2018 평창 동계올림픽과 패럴림픽 대회에 참여하고 있는 자원봉사자들의 열정과 포부를 담은 영상을 보여준다.

이 밖에도 2018 평창 동계올림픽과 패럴림픽 대회의 개최지역인 평창, 강릉, 정선의 자연과 역사, 문화를 소개하는 ‘강원 스크랩’, 대회 기간의 날씨, 경기 종목 등에 대한 정보를 터치스크린을 활용해 검색·수집할 수 있는 ‘2018 평창, 지금’, 올림픽 스포츠 가상현실(VR) 체험 등 다양한 프로그램이 준비된다.



평창동계올림픽 VR체험기© News1

신은향 문체부 시각예술디자인과장은 "1988년 서울올림픽이 국가 주도로 경기 자체에 집중했던 대회였다면, 2018년 평창동계올림픽과 패럴림픽은 경기뿐만 아니라 국민들의 삶 속에서 문화적 경험이 실현되었던 시간으로 기억될 수 있기를 바란다"고 밝혔다.

‘두 번의 올림픽, 두 개의 올림픽’ 전시와 프로그램은 무료로 관람할 수 있으며, 자세한 사항은 문화역서울284의 누리집(www.seoul284.org)에서 확인할 수 있다. 매주 월요일과 설 당일은 휴관한다. 전시 문의 (02)3407-3511.



‘두 번의 올림픽, 두 개의 올림픽’ 전시 내부 © News1

cup@

NEWSLETTER SIGNUP
최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