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로가기 메뉴
컨텐츠바로가기
주메뉴바로가기
하단메뉴바로가기
외부링크용로고

World코로나 피하려다…'80억' 고흐 그림 도둑 맞았다

2020.03.31

[머니투데이] 구단비

  • 페이스북
  • 구글플러스
  • Pinterest

네덜란드 싱어 라런 미술관에서 지난 30일 도난당한 빈센트 반 고흐의 '봄의 정원'. 최대 80억원 가치가 있는 것으로 추정되는 작품이다./사진=AFP

네덜란드의 한 박물관이 80억원 상당의 가치를 지닌 빈센트 반 고흐의 그림을 도난당했다.

암스테르담 동쪽에 있는 싱거 라렌 박물관은 지난 30일 새벽, 고흐가 그린 '봄의 정원'(Parsonage Garden at Neunen in Spring)을 밤사이 도난당했다고 밝혔다.

싱거 라렌 박물관은 코로나19 확산을 위해 휴관 중이다.

앞서 경찰은 이 박물관에 침입 사건이 발생해 조사를 벌이고 있었다. 범인들은 새벽 3시쯤 유리 창문을 열고 들어와 이 작품 한 점만 들고 사라진 것으로 알려졌다.

빈센트 반 고흐의 작품을 도난 당한 네덜란드의 싱어 라런 미술관 관계자가 30일 현지 매체와 인터뷰하고 있다. 현지 경찰은 범인들이 미술관의 코로나 휴관을 틈타 범행을 벌인 것으로 보고 있다./사진=AFP

도난당한 작품은 고흐가 1884년에 그린 것으로, 네덜란드 남부 마을 뉘넌에 있는 한 목사관 정원을 그린 연작 중 하나다. 현지 매체에 따르면 이 작품의 가치는 최대 600만유로(약 81억원) 정도로 추정된다.

'봄의 정원'은 '영혼의 거울'(Mirror of the Soul)이라는 전시회 준비를 위해 네덜란드 북부 그로닝엔에 있는 그로닝어 미술관에서 대여한 것으로 확인됐다.

싱어 라런 박물관장은 현지 매체에 "이런 극단적으로 힘든 시기(코로나 사태)에 절도를 해 가다니 정말 놀랐고 분노했다"고 말했다.


kdb@mt.co.kr

최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