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로가기 메뉴
컨텐츠바로가기
주메뉴바로가기
하단메뉴바로가기
외부링크용로고

World북한, 당 창건 기념일 '경축' 분위기 고조…"수도 평양 들끓어"

2020.10.07

[뉴스1] 김정근

  • 페이스북
  • 구글플러스
  • Pinterest

명절 맞이 도시 미관 사업…각종 전시회 개막도
지난 5일 '경축대표' 평양 도착…축제 분위기↑

(평양 노동신문=뉴스1) = 북한 노동당 기관지 노동신문은 6일 당 창건 75주년을 경축하기 위한 국가미술전람회 '승리와 영광의 75년'이 개막됐다고 밝혔다. [국내에서만 사용가능. 재배포 금지. DB 금지. For Use Only in the Republic of Korea. Redistribution Prohibited] rodongphoto@news1.kr

노동당 창건 75주년 기념일(10월 10일)을 맞아 수도 평양이 경축 분위기로 들썩이고 있다. 평양은 도시 미관 사업을 진행하고 미술·산업 전시회를 여는 등 명절 맞이 준비에 본격 나선 모습이다.

노동당 기관지 노동신문은 6일 3면에 '수도 평양이 경축 분위기로 들끓는다'라는 기사를 싣고 "당 창건 75돐(돌)이 하루하루 다가오고 있는 지금 수도 평양이 10월 명절을 성대히 경축하기 위한 준비 사업으로 부글부글 끓고 있다"라고 전했다.


신문은 "평양시당위원회에서는 당 창건 75돐을 우리 당 역사에 길이 빛날 전 인민적인 명절로 뜻깊게 경축하기 위한 조직정치 사업을 빈틈없이 짜고 들고 있다"라며 "수도의 모든 구역에서 단계별 계획을 면밀히 세우고 집행해나가고 있다"라고 설명했다.

특히 이 과정에서 주택·건물 외관 보수와 함께 도로 보수, 보도블록 교체, 가로등주 도색 등 도시 미관 사업이 중점적으로 진행됐다. 아울러 화대와 화단 등을 특색있게 장식해 거리의 풍치를 한껏 돋구었다고 신문은 알렸다.

또 "시당위원회와 구역당위원회 일꾼들은 급양봉사망들에 나가 원자재 확보 대책을 세우고 봉사환경을 개선하는 등 사소한 빈구석도 생기지 않게 요구성을 높이고 있다"라며 평양 내 식당 운영에도 주의를 기울였다. 당 창건일을 맞아 평양에 많은 인파가 모여 식당이 붐빌 것을 대비하는 모습으로 보인다.

평양에선 당 창건 75주년을 기념하기 위한 다양한 행사도 진행 중이다. 신문은 "당 창건 75돐 경축 중앙산업미술전시회가 개막되었다"라며 해당 전시회에서는 김정은 국무위원장이 지도한 980여 점의 대표 도안과 지난 전시회서 우수 평가를 받은 580여 점의 도안·모형 등을 볼 수 있다고 설명했다. 해당 전시회는 11월 상순까지 이어진다.

지난 5일(전날) 평양 옥류전시관에서는 국가미술전람회 '승리와 영광의 75년'이 열렸다. 해당 전람회에는 만수대창작사, 중앙미술창작사 등에서 창작한 조선화·유화·조각·수예·공예 등 수백 점의 우수한 미술 작품이 출품됐다. 해당 전람회는 11월 3일까지 진행된다.

한편 전날 평양에는 당 창건일을 경축하는 대표단이 도착해 축제 분위기를 고조시키기도 했다. 이들은 각 지역에서 당 창건일을 축하하기 위해 대표로 뽑힌 주민들로 짐작된다.

(평양 노동신문=뉴스1) = 북한 노동당 기관지 노동신문은 지난 5일 당 창건 75주년 기념일(10월10일) 경축 행사에 참가하기 위한 경축대표들이 평양에 도착했다고 6일 전했다. [국내에서만 사용가능. 재배포 금지. DB 금지. For Use Only in the Republic of Korea. Redistribution Prohibited] rodongphoto@news1.kr

carrot@news1.kr

최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