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로가기 메뉴
컨텐츠바로가기
주메뉴바로가기
하단메뉴바로가기
외부링크용로고

World'예술로 승화된 5·18정신 베니스 전파' 광주비엔날레 특별전 개막

2022.04.20

[뉴시스] 류형근

  • 페이스북
  • 구글플러스
  • Pinterest

베니스 스파지오 베를렌디스 전시장…11월 27일까지

[광주=뉴시스] 광주비엔날레재단은 5·18 민주·인권·평화의 가치를 미학적으로 재조명한 '꽃 핀 쪽으로'가 베니스 스파지오 베를렌디스(Spazio Berlendis) 전시장에서 개막해 11월 27일까지 222일동안 선보인다고 20일 밝혔다. (사진=광주비엔날레 재단 제공). photo@nesis.com *재판매 및 DB 금지

5·18민주화운동의 정신을 예술로 전하는 광주비엔날레 특별전 '꽃 핀 쪽으로'가 이탈리아 베니스에서 개막해 222일동안 펼쳐진다.

광주비엔날레재단은 5·18 민주·인권·평화의 가치를 미학적으로 재조명한 '꽃 핀 쪽으로'가 베니스 스파지오 베를렌디스(Spazio Berlendis) 전시장에서 개막해 11월 27일까지 222일동안 선보인다고 20일 밝혔다.

전시는 5·18과 한국의 민주화 역사를 소개하는 아카이브 섹션과 광주비엔날레 커미션, 5·18·민중을 주제로 제작된 작품 등이 베니스 관객을 만난다.

민중 화가 홍성담이 1980년대 5·18을 주제로 제작한 '횃불 행진'을 비롯해 노순택 화가가 5·18 희생자가 안장된 망월묘역을 촬영한 이미지 작품 '망각기계', 안창홍 화가의 '아리랑' 시리즈가 전시된다.

광주비엔날레가 예술의 사회적 역할을 강조하기 위해 실험적으로 지난 2018년부터 시도한 작품도 선보여진다.

광주와 5·18에 대한 심층적인 연구를 통해 제작된 카데르 아티아의 역사와 정치, 사회적 부조리, 트라우마와 치유를 다룬 '이동하는 경계들'과 호 추 니엔의 한국 근대사의 민중항쟁과 혁명(革命)을 이야기하는 '49번째 괘', 배영환의 '유행가-임을 위한 행진곡 2'가 소개된다.

이번 전시의 제목 '꽃 핀 쪽으로'는 한강 작가의 5·18 소설 '소년이 온다'의 제6장 소제목에서 착안했다.

박양우 광주비엔날레재단 대표이사는 "지난 2020년 5·18민주화운동 40주년을 기념해 제작된 5·18 특별전 작품은 그동안 타이베이, 서울, 쾰른, 광주에서 펼쳐졌다"며 "이번에는 베니스비엔날레 기간에 맞춰 열리는 만큼 많은 세계 관람객에게 5·18의 유산을 전파할 것으로 기대된다"고 밝혔다.


◎공감언론 뉴시스 hgryu77@newsis.com

최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