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로가기 메뉴
컨텐츠바로가기
주메뉴바로가기
하단메뉴바로가기
외부링크용로고

In brief김환기·이우환·박수근·박서보·김창열, "경매 나오면 낙찰"

2020.01.16

[뉴시스] 박현주

  • 페이스북
  • 구글플러스
  • Pinterest

한국미술시가감정협회 2019 낙찰총액 상위 10순위 공개

[서울=뉴시스]2019 국내 경매시장 낙찰총액 상위 10순위(표).2020.1.15. photo@newsis.com

지난해 김환기 작품은 250억어치가 팔렸다. 서울옥션, 케이옥션등 국내 미술품경매사에 출품된 김환기 작품은 123점. 이 가운데 90점이 낙찰, 낙찰률 73%를 기록했다.

15일 (사)한국미술시가감정협회에서 낙찰총액 상위 10순위를 공개했다.

미술시장 대세로 꼽히는 김환기가 1위를 차지한 가운데, 2위에 오른 이우환의 선전도 돋보인다.

이우환 작품은 185점중 131점이 팔려 낙찰총액 135억원을 기록했다.지난 5년간 '바람 시리즈'가 최고가를 경신하며 상승세다. 국내 생존 작가중 가장 비싼 작가다. 호당가격은 약 1475만원으로, 최고 낙찰가는 2017년 3월 서울옥션 홍콩경매에서 16억6100만원에 팔린 1990년 제작된 '바람과 함께(With Winds)'다.

지난해 낙찰총액 상위 10순위는 르네 마그리트 야요이 쿠사마등 해외 유명 작가와 함께 박수근, 박서보, 김창열 작품이 순위에 있어 눈길을 끈다.

단색화로 부흥기를 맞은 박서보 화백도 경매시장을 휩쓸었다. 낙찰총액 46억선으로 6위에 랭크된 박서보 작품은 56점이 나와 46점 팔려 낙찰률 80%다. '나오기만 하면 팔리는 작품'이다. 현재 호당가격은 372만원선으로 초기 '묘법'이 인기다.

9위에 올라있는 물방울 작가 김창열 화백도 뒷심이 강하다. 보합세를 유지하며 순위권을 지키고 있다. 김창열 화백의 작품도 낙찰률 73%로, 지난해 74점, 28억어치가 팔렸다.

[서울=뉴시스]김환기 작품 시리즈별 평균 호당가격 표. 가격추이 그래프. 자료=한국미술시가감정협회 제공. 2020.1.15. photo@newsis.com

상위 10순위 국내 작가들의 최고가 작품과 작가 분석은 뉴시스 K-Artprice(k-artpricemobile.newsis.com)에서 확인할수 있다. K-Artprices는 (사)한국미술시가감정협회(대표 김영석)의 데이터 제공으로 국내 언론 최초로 개발한 작품가격 사이트다.

이중섭·박수근 국민화가를 비롯해 미술시장 블루칩 작가인 김환기·이우환·천경자·김창열·장욱진과 국내 단색화 열풍을 일으킨 박서보·정상화·윤형근 등 국내에서 거래된 국내외 작가의 2만2400점의 낙찰기록이 포함됐다.

뉴시스 K-Artprice에는 경매 낙찰가 10순위 작가들의 작품과 작가에 대한 분석도 자세하게 소개되어 있다.

K-Artprice(k-artpricemobile.newsis.com)는 국내 주요 작가들의 작품 시리즈별 작품 가격 분석을 연재할 예정이다.

【서울=뉴시스】한국 추상미술 거장으로 꼽히는 이우환(83)의 지난 5년간 최고가는 16억6100만원에 팔린 1990년 제작된 '바람과 함께(With Winds)'다. 이같은 내용은 뉴시스가 국내 언론 최초로 개발한 작품가격 사이트인 'K-Artprice(k-artprice.newsis.com)'에서 확인할 수 있다. (그래픽=안지혜 기자) hokma@newsis.com

◎공감언론 뉴시스 hyun@newsis.com

최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