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로가기 메뉴
컨텐츠바로가기
주메뉴바로가기
하단메뉴바로가기
외부링크용로고

Trouble진주시, 문화시설 임시 휴관 연장…코로나19 여파

2020.09.22

[뉴시스] 정경규

  • 페이스북
  • 구글플러스
  • Pinterest

익룡발자국전시관 등 4개소, 추석연휴까지 휴관

[진주=뉴시스] 진주시립 이성자 미술관 전경.

경남 진주시는 추석 연휴기간 동안 타 지역 관람객 방문에 따른 코로나19 지역사회 확산 방지를 위해 관내 주요 문화시설의 휴관을 다음달 4일까지 연장한다고 22일 밝혔다.

시에 따르면 현재 임시 휴관중인 문화시설은 익룡발자국전시관, 목공예전수관, 이성자미술관, 청동기문화박물관 등 4개소이다.

지난 2월부터 휴관에 들어갔던 이성자미술관은 시설확충공사를 마무리하고 이성자 화백의 소장품전으로 새롭게 단장을 완료했다.

청동기문화박물관은 9월부터 시작한 시설개선 공사와 실감콘텐츠 제작 및 설치가 진행 중에 있어 사업이 마무리되는 올해 12월까지 휴관할 예정이다.

시 관계자는 “사회적 거리두기 2단계 방역 조치 연장으로 문화 시설을 이용할 수 없는 점 양해 부탁드린다”며 “코로나19 상황이 안정화 될 수 있도록 이번 추석에는 가급적 이동을 자제해 달라”고 당부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jkgyu@newsis.com

최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