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로가기 메뉴
컨텐츠바로가기
주메뉴바로가기
하단메뉴바로가기
외부링크용로고

World영국의 현대미술상 터너상, 올해 4명 후보가 공동수상

2019.12.04

[뉴시스] 차미례

  • 페이스북
  • 구글플러스
  • Pinterest

후보자들 "분열된 세계에서 예술로 하나되고 싶다"요청
심사위원 만장 일치로 공동수여 결정

[런던= AP/뉴시스] 올해 터너상을 공동 수상한 헬렌 캐모크, 로렌드 아부, 타이 샤니, 오스카 무리요. 이들은 최종선에 오른 뒤 심사위원들에게 공동수상을 하게 해달라는 편지를 보냈고 심사위원들이 만장일치로 찬성해 이 상을 공동수상했다.

영국의 최고 권위의 현대미술상인 터너 상(Turner Prize )이 최종선에 오른 모든 작가에게 주어졌다. 이는 4명의 최종후보 작가들이 심사위원회에 공동으로 상을 수상하게 해 달라고 요청해서 이뤄진 일이다.

로렌스 아부 함단, 헬렌 카모크, 오스카 무리요, 타이 샤니 등 4명의 미술가들은 오늘날의 분열된 세계에서 이 상이 평범함과 다양성, 개인의 존엄성을 대변하는 집단 성명을 미술계에 남길 수 있기를 원한다며 공동수상을 주장했다.

터너상은 영국 테이트 브리튼이 1984년 제정한 현대미술상이다. 해마다 12월에 수상자를 선정하며, 한 해 동안 가장 주목할 만한 전시나 프로젝트를 보여준 50세 미만의 미술가에게 수여된다.

심사위원장인 알렉스 퍼쿼슨 테이트미술관장은 심사위원들이 만장일치로 그들의 요청을 수락했다고 밝혔다.

원래 터너상의 수상자는 2만5000파운드(3만2000달러. 약 3800만원)를, 최종 후보자들은 각 5000달러씩을 받게 되어있지만 올해에는 4명의 후보가 4만달러 (4760만 원)를 똑같이 나누어 마음대로 쓸 수있개 해 주었다.

터너상의 시상식은 3일(현지시간) 영국 남동부 해안도시 마게이트에 있는 터너 현대미술관에서 거행되었다.


◎공감언론 뉴시스 cmr@newsis.com

최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