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로가기 메뉴
컨텐츠바로가기
주메뉴바로가기
하단메뉴바로가기
외부링크용로고

WorldNFT로 60억원 수입 12세 英소년…"5살 때 처음 코딩 배워"

2022.03.08

[뉴시스] 송재민

  • 페이스북
  • 구글플러스
  • Pinterest

'히어로' NFT 제작·판매해 약 60억 원 벌어
"5살 때 코딩 배워…NFT는 지난해 접했다"
수익금은 암호화폐로 받아…"화폐의 미래"
지난해 NFT '이상한 고래들', 1억7천 수익

[서울=뉴시스] NFT '히어로'를 제작·판매해 500만 달러(약 60억 원)를 벌어들인 영국의 12세 소년 벤야민 아메드의 모습. (출처 : 벤야민 아메트 트위터 홈페이지) 2022.03.07. *재판매 및 DB 금지

NFT(대체불가토큰) 산업이 전 세계를 강타한 가운데, 자신만의 NFT를 제작·판매해 500만 달러(약 60억 원)를 벌어들인 12세 소년이 화제가 되고 있다.

6일(현지시간) 영국 매체 미러 등 외신에 따르면 영국에 사는 벤야민 아메드(12)는 최근 NFT '히어로' 작품을 제작해 500만 달러(약 60억 원)의 수익을 올렸다.

아메드는 현지 언론과의 인터뷰를 통해 "5살 무렵 웹 개발자인 아버지에게 코딩을 처음 배웠다"며 "코딩의 세계를 접하자마자 그 매력에 빠져들었다"고 했다.

이어 그는 "NFT에 대해서는 지난해 처음 알게 됐다"며 "인터넷 세상에서는 부유한 사람이든 아니든 차이가 없다는 점에서 매력을 느꼈다"고 했다.

그러면서 "NFT는 작품 소유권을 쉽게 양도할 수 있기 때문에 굉장히 매력적인 분야"라며 "앞으로도 투자자의 시선을 사로잡을 수 있는 다양한 밈(Meme)을 활용해 NFT를 만들 계획이다"라고도 전했다.

아메드는 수익금 모두를 암호화폐로 받았으며, 한 푼도 인출하지 않은 상태다. 이에 대해 전문가들은 암호화폐를 제때 현금화하지 않으면 가치가 떨어져 위험할 수 있다고 지적했다.

하지만 아메드는 옥스퍼드 대학에서 진행한 NFT 강연에서 "암호화폐는 화폐의 미래라고 생각한다"며 "미래의 막대한 부를 위해 저축한 것이라고 믿는다"며 자신의 소신을 밝히기도 했다.

자신으로 인해 많은 사람이 NFT에 대해 배워가는 모습을 볼 때 가장 행복하다고 밝힌 아메드는, 곧 암호화폐를 현금화해 자신만의 디지털 사업을 시작할 계획이라고 전했다.

앞서 아메드는 지난해에도 고래를 테마로 한 NFT '이상한 고래들'을 개발해 판매한 바 있다. 해당 NFT는 몇 시간도 채 되지 않아 매진됐으며, 약 11만 파운드(1억7837만 원)의 수익을 올렸다.

[서울=뉴시스] 영국에서 NFT '히어로'를 제작·판매해 500만 달러(약 60억 원)를 벌어들인 벤야민 아메드(12)가 옥스퍼드 대학에서 NFT 강연을 하고 있다. (출처 : 벤야민 아메드 트위터 홈페이지) 2022.03.07. *재판매 및 DB 금지




◎공감언론 뉴시스 jeamin3@newsis.com

최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