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로가기 메뉴
컨텐츠바로가기
주메뉴바로가기
하단메뉴바로가기
외부링크용로고

World이수경 '번역된 도자기', 美 시카고미술관에 소장

2022.03.18

[뉴시스] 박현주

  • 페이스북
  • 구글플러스
  • Pinterest

[서울=뉴시스]Yeesookyung Translated Vase_2015 TVGW 3 2015 Ceramic shards, epoxy, 24K gold leaf 130 x 105 x 105 cm (51 3/16 x 41 5/16 x 41 5/16 in.) Collection of Art Institute of Chicago. Credit Line: Louise Lutz and Margaret Gentles endowment funds; restricted gift of Gay-Young Cho; Arts of Asia Travel Purchase and Edward Horner Sr. Memorial funds Photo: Kwack Gongshin ⓒYeesookyung

이수경의 '번역된 도자기'가 미국 3대 미술관으로 꼽히는 시카고미술관에 소장됐다.

18일 가나아트에 따르면 시카고미술관 지연수 큐레이터의 추천으로 이뤄졌다. 특히 시카고 미술관 아시아 미술 자문 의원회 및 구겐하임 미술관 아시아 미술 자문 의원회로 활동하며 미국 내 한국 미술을 알리는데 힘쓰는 조계영 이사의 주요 후원이 있었다. 지연수 큐레이터는 "이번 소장이 시카고 미술관의 한국 미술 소장품 성장을 위한 발판이 될 것이라 기대한다"고 밝혔다.

1879년 설립되어 미국의 3대 미술관 중 하나로 꼽히는 시카고 미술관은 약 30만점의 소장품과 연간 150만 명의 관람객이 다녀가는 미국에서 가장 큰 미술관 중 하나다.

이수경의 '번역된 도자기'는 깨진 도자 파편들의 반란이다. 명장들이 깨어버린 도자 파편으로 만들어졌다. 우연히 도자 명장의 작업실에 방문한 작가는 완벽해 보이지만 명장에게 자그마한 흠이라도 발견되면 망설임 없이 깨어져버리는 도자기들을 목격하게 되고 그 파편에 주목했다.

작가의 예술적 상상력을 통해 파편들이 새로운 창조물로 다시 태어나는 과정은 파괴와 재생, 죽음과 부활의 순환 관계를 떠올리게 한다. 파편의 ‘금’을 ‘금’(金)으로 채우며 커다란 형상으로 작품이 확장되어가는 과정은 마치 세포의 번식과도 같이 느껴진다.

‘번역된 도자기’ 연작은 국제적으로 인정받아 57회 베니스 비엔날레 등 세계 주요 전시에 초청되었으며, 보스턴미술관, 로스앤젤레스 카운티 미술관, 영국박물관 등 세계 유수의 기관에 소장되어 있다.



◎공감언론 뉴시스 hyun@newsis.com

최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