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로가기 메뉴
컨텐츠바로가기
주메뉴바로가기
하단메뉴바로가기
외부링크용로고

World'얼굴 없는 화가' 뱅크시 그림 224억에 팔려…사상 최고가

2021.03.24

[뉴스1] 박병진

  • 페이스북
  • 구글플러스
  • Pinterest

수익금 전액 코로나19와 싸우는 의료진에 기부

영국의 얼굴없는 미술가 뱅크시가 그린 '게임 체인저' © AFP=뉴스1

영국의 얼굴 없는 그라피티 미술가 뱅크시가 그린 그림이 사상 최고가인 1440만파운드(약 224억원)에 팔렸다고 로이터·AFP통신이 23일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뱅크시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과 싸우는 의료진에 경의를 표하기 위해 지난해 5월 영국 남부 해안도시 사우샘프턴 종합병원에 기증한 그림 '게임 체인저'가 세계적인 경매업체 크리스티 경매에서 1440만파운드에 팔렸다.

수수료를 포함한 최종 낙찰가는 1675만파운드(약 261억원)로 뱅크시의 작품으로는 사상 최고가였다.

뱅크시가 흑백으로 그린 이 그림은 멜빵 바지를 입은 남자아이가 여자 간호사의 인형을 손에 쥔 채 하늘을 날게 하는 모습을 담고 있다.

옆에 놓인 장난감 바구니에는 스파이더맨, 배트맨 등 익숙한 영웅의 인형이 담겨있는 모습이다.

당초 현지 언론이 추산한 '게임 체인저'의 낙찰가는 250만~350만파운드(39억~54억5000만원) 수준이었다.

크리스티는 경매를 통해 얻은 수익금은 사우샘프턴 종합병원의 직원과 환자의 복지를 위해 전액 기부될 예정이라고 밝혔다.

이름이나 얼굴이 알려지지 않아 '얼굴 없는 화가'로 불리는 뱅크시는 영국을 기반으로 활동하는 그라피티 작가로 특유의 사회 풍자적이고 파격적인 주제 의식으로 전 세계의 주목을 받고 있다.


pbj@news1.kr

최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