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로가기 메뉴
컨텐츠바로가기
주메뉴바로가기
하단메뉴바로가기
외부링크용로고

Trouble민주, 기장미술관 부지 투기 의혹 제기…국민의힘 "반문화적 행위"

2021.03.29

[뉴스1] 박채오

  • 페이스북
  • 구글플러스
  • Pinterest

부산 문화예술계 "공익적 문화예술 사업 땅 투기로 몰아" 비판
선관위 전 상임위원 "재산누락 정정은 선거법 위반 아냐"

26일 오후 국민의힘 부산시장 선거대책위원회가 기장 미술관건물과 관련해 긴급 기자회견을 갖고 있다. © 뉴스1

더불어민주당 지도부가 26일 박형준 국민의힘 부산시장 후보가 추진하는 기장미술관 예정부지를 방문한 것과 관련해, 국민의힘이 "반(反)문화적 행위를 중단하라"고 반발했다.

국민의힘 부산선대위는 이날 오후 시의회 브리핑룸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토지의 '토'자만 나와도 모두 땅투기로 몰아 공격하고 싶은 민주당의 다급한 심정을 모르는 바 아니지만, 나가도 너무 나간 전형적 음해 공작 구태정지다"며 이 같이 말했다.


선대위는 "땅투기로 몰고 있는 토지와 건물은 앞으로 김종학 화백의 작품을 전시하는 김종학 홀, 백남준 작가 작품을 전시할 백남준 홀, 그리고 세계적 작가들의 기획전시전을 펼칠 조현아트센트 등으로 구성할 예정이다"고 설명했다.

이어 "해당 부지는 2005~2006년에 걸쳐 매입이 진행됐고, 쿠마켄고 건축사무소의 설계안을 바탕으로 인허가 추진 과정에서 해당 부지 용도로는 300평 이상의 미술관 건립이 불가능하다는 것을 알게 돼 추진에 차질을 빚고 있었다"고 말했다.

선대위는 "박형준 후보가 참여한 이유는 오랜 교수 생활과 시민 운동의 성과물을 새로운 문화운동으로 사회에 환원하기 위해서다"며 "이 프로젝트를 위해 김종학 화백의 자녀와 박형준 후보 가족의 자녀도 공익적 성격의 비영리 문화재단에 부모의 재산을 기부하는 것을 흔쾌히 동의했다"고 말했다.

이어 "기부자들 중 누구도 해당 부지를 매도하려고 시도한 적이 없다"며 "박 후보는 부지 특성과 설계안 해결을 통해 공공 미술관을 계획대로 설립하려는 의지를 갖고 있다"고 강조했다.

특히 이날 기자회견에는 부산지역 문화예술계 인사들이 직접 나와 민주당 지도부의 기장미술관 부지 방문을 성토하기도 했다.

김진해 경성대 예술종합대학 학장은 "대한민국의 미술발전과 후진 양성을 위해 박형준 후보 부부 및 몇몇 뜻있는 인사들이 사재까지 출연해 추진하는 공익적 문화예술 사업을 엉뚱하게 땅 투기로 모는 일을 벌였다"고 지적했다.

이어 "김종학 화백은 대한민국이 낳은 세계적인 작가로, 이 분 자체가 대한민국 미술계의 자산이라고 할 수 있다"며 "특히나 부산으로 내려오셔서 작품활동을 하는 것은 부산 미술계를 넘어 부산시민의 자부심이 되고 있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민주당은 이전에도 작업실에서 작업을 하고 있던 88세 고령의 원로작가 김종학 화백에게 몰려가 심리적 위해를 가한 사실이 있다"면서 "이번에는 당 지도부가 총출동해 반문화적, 비인도적 행위를 선동하는 일을 벌였다. 오늘의 행동은 문화예술계에 대한 공격이요, 야만적 테러 행위다"고 비판했다.

부산선대위는 또 미술관 건물의 미등기와 관련한 민주당의 공세에 대해서도 반박에 나섰다.

하태경 부산선대위 총괄본부장은 "해당 건물은 무허가 건물이 아니고 관할 관청에 신고필한 건물로, 완공 후 취득세와 등록세를 모두 납부했다"며 "등기는 세금과 관련없는 건물에 대한 권한 문제로 신축건물 보존 등기 여부는 건축주의 재량이고 법상 의무사항도 아니다"고 말했다.

이어 "민주당과 김영춘 후보 측은 건축물 대장과 등기도 구분하지 못하고 탈세라고 주장하고 있다"며 "부산에서 재산세를 한 번도 내보지 않아 건축물 등기와 세금은 무관하다는 것을 모른다"고 꼬집었다.

그러면서 "이 정부가 부동산에 대해 이렇게 무지하니, 25번의 부동산 정책이 모두 망한 것"이라며 "민주당은 지금이라도 가짜뉴스 생산을 중단하라"고 촉구했다.

재산누락과 관련한 민주당의 검찰 고발에 대해서도 부산시선거관리위원회 전 삼임위원이 위법성이 없다고 입증했다.

김재왕 전 상임위원은 "후보자 등록 신청 사항 중에 변경 사항이 생기면 변경 등록 신청하게 돼 있다"며 "정상적으로 누락된 사항을 변경 신청했고 선관위에서 공고하고 재산 신고 내용은 게시하도록 되어 있다. 위법성 없고 합법적으로 되어 있다"고 설명했다.


chego@news1.kr

최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