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로가기 메뉴
컨텐츠바로가기
주메뉴바로가기
하단메뉴바로가기
외부링크용로고

494개의 글이 등록되었습니다.

아테네 미술관, 피카소·몬드리안 작품 도난당해

[뉴스1] 뉴스1 제공 | 2012.01.09

(서울=뉴스1) 여인옥 기자 = 국립 아테네 미술관에 보관 중이던 피카소와 몬드리안의 작품이 도난당했다고 AFP통신이 9일 보도했다. 이날 없어진 피카소의 작품은 1939년 유화작품 '여인의 두상'으로, 피카소가 그리스의 나치 저항을 기리는 의미로 1949년 그리스에 선물했다. 이와 함께 네덜란드 추상화가 피에 몬드리안의 1905년 유화작품 '풍차방앗간'과 16세기 이탈리아 화가 구글리엘모 카치아의 성 디에고 드 알칼라 스케치 1점도 함께 도난당했다. 아테네 경찰에 따르면 도둑은 도심의 최고 호텔에 위치한 미술관의 경보장치를 고장낸 뒤 발코니의 문을 열고 침입했다. 미술관의 경비원은 이날 새벽 5시 도난경보장치가 짧게 울렸고, 건물에서 도망치는 사람의 모습을 봤다고 진술했다. 경비원이 그를 쫓아가자 도둑은 몬드리안의1905년 작품인 '풍경'을 떨어뜨린 뒤 도망쳤다. 도둑이 침입해 도망가기까지 불과 7분이 걸렸다. 경비원은 전날 저녁 미술관의 여러 입구에서 울리는 수차례의 경보음을 듣고 조사했지만 당시에는 아무 일도 발생하지 않았다고 경찰은 전했다. 이날 도난사건은 뒤러와 렘브란트의 판화와 에칭 작품이 포함된 '알려지지 않은 보물들' 전시회 마지막 날에 발생했다. <a href="http://news1.kr/" target=_new>☞ 뉴스1 바로가기 </a>

미술품 경매시장에서도 중국이 대세

[머니투데이] 최종일 기자 | 2011.09.07

중국의 경제호황에 힘입어 중국의 미술품 수집가들이 전세계 미술 시장의 큰 손으로 부상하고 있으며 중국의 미술품 경매 시장 역시 급성장하고 있다고 뉴욕타임스(NYT)가 6일(현지시간) 보도했다. 이에 따르면 지난 5월 3일 뉴욕 소더비 경매에서 피카소의 1934년 작 '책읽는 여인(Femmes Lisant-Deux Personnages)'은 한 중국인이 이날 최고가인 2130만달러(약 228억원)에 구입했다. 앞서 지난 3월 프랑스 툴루즈 경매에선 또 다른 중국인이 자금성 그림을 3100만달러(332억원)에 사갔다. 이외에 지난해엔 피카소의 그림 '누드, 녹색잎과 상반신(Nude, Green Leaves and Bust)'이 뉴욕 크리스티 경매에서 1억650만달러(약 1140억원)에 팔렸으며 입찰자는 중국인으로 추정됐다. 이는 예술 작품 경매 낙찰가로선 최고가이다. 중국 내 예술품 경매 시장도 성장하고 있다. 미술시장 분석 전문 사이트인 아트 프라이스(Artprice)는 최근 중국의 경매회사들은 총 매출이 약 83억달러에 이르며 중국은 매출 규모에서 세계 최대의 시장으로 성장할 것으로 전망했다. 소더비의 아시아 예술 부문 부회장인 헨리 하워드-스네이드는 "중국 문화혁명 시기에 자란 본토 출신의 미술 수집가들이 급증하고 있다"며 "이들은 막대한 현금을 동원할 수 있는 성공한 기업인들이다"고 지적했다. 경매 시장도 중국에서의 새로운 수요 증가에 적극 대응하고 있다. 지난해 소더비는 아시아 시장을 대상으로 예술품의 개인 판매를 위한 전시회를 처음으로 열었다. 당시 피카소, 모네, 샤칼 등의 작품이 200만~250만달러 사이에서 낙찰됐다. 세계적인 경매회사 크리스티는 올해 뉴욕과 런던서 중국 수집가들을 상대할 중국인 임원을 선임했다. 이들은 아시아에서 새로운 고객을 발굴하고 크리스티의 기존에 가장 중요한 고객인 중국 본토와 아시아 수집가들과의 관계를 돈독히 하는 역할을 맡았다. 글로벌 미술품 시장에서 중국의 부상은 부유층이 급증하고 있다는 점이 배경이 됐다. 중국의 부자연구소인 후룬 연구원에 따르면 전세계에서 억만장자가 가장 많은 나라는 중국이다. 또 중국인 억만장자의 수는 2014년까지 매년 20%씩 증가할 것으로 전망된다. 중국에서 예술품 수집이 인기가 좋은 것은 억압적이었던 마오쩌둥 시대에 대한 반발이라는 해석도 있다. 교육적인 용도를 제외하고는 미술을 하찮은 것으로 평가 절하했었던 중국인들에게 미술품을 단순히 예술적인 만족 추구의 수단으로 보고, 과거 작품을 소유해 현재의 풍요를 과시하는 것은 자유를 만끽하는 행위란 분석이다. 최근에는 중국인 수집가들의 관심이 중국 작품에만 국한되지 않고 있다. 크리스티의 아시아 시장 대표인 프랑소와 쿠리엘은 "중국인 수집가들은 도처에서 볼 수 있다"며 "인상파 작품에서부터 20세가 장식예술에까지 관심을 나타내고 있다. 유럽의 과거 명작을 제외하고는 거의 모든 작품의 입찰에 모습을 드러낸다"고 전했다. <저작권자 ⓒ '돈이 보이는 리얼타임 뉴스' 머니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최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