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로가기 메뉴
컨텐츠바로가기
주메뉴바로가기
하단메뉴바로가기
외부링크용로고

Trend"K-디자인 꿈꾼다"…'디자인 잡페어'에 청년 1천여명 운집

2018.10.31

[머니투데이] 김유경

  • 페이스북
  • 구글플러스
  • Pinterest

31일 '디자인코리아 2018' 개막, 디자인 잡페어·해외취업 상담회 개최 등

디자이너들이 31일 개막한 디자인코리아 2018에서 전시된 국내외 우수 디자인 상품을 관람하고 있다. /사진제공=한국디자인진흥원

K-팝, K-뷰티처럼 디자인에서도 한류 돌풍을 이어갈 혁신적인 디자이너들의 대축제가 열렸다. 특히 올해는 K-디자인의 주인공이 될 디자이너 취준생들을 위한 디자인 잡페어가 신설돼 주목된다.

한국디자인진흥원과 산업통상자원부가 개최하는 디자인 종합 전시회 '디자인코리아 2018(이하 DK 2018)'이 31일 개막했다. 'K-Design DNA: 디자인, 혁신을 주도하다’라는 주제로 진행하는 DK 2018은 이날부터 11월4일까지 5일간 일산 킨텍스에서 열린다.

올해 16회째를 맞은 DK 2018은 K-디자인 DNA를 주제관으로 꾸며 그동안 익숙하게 봐왔지만 남다른 의미와 창의성이 숨어있는 한국 디자인상품과 콘셉트, 디자이너 등을 소개하며 디자인 한류의 잠재력을 소개했다.

테마별 전시관과 기업관에는 디자인 우수상품 2000여 점이 전시돼 눈길을 끌었다. 현장에선 기업과 디자이너 취준생을 연결하는 취업프로그램 디자인 잡페어, 국제디자인포럼 및 디자인토크, 해외 취·창업 1대 1 상담, 국내외 바이어를 상대로 비지니스 상담회 등이 열린다. 전통매듭 배우기, 인공지능 활용 초상화 만들기 등 다양한 체험행사도 즐길 수 있다.

이번 행사에서 가장 주목되는 건 올해 처음 열리는 취업연계 프로그램인 디자인 잡페어다. 이케아, 롯데쇼핑 등 국내외 중소중견기업 30개사와 디자이너 취준생들의 현장 상담과 취업연계가 실시간으로 이루어져서다. 이미 400여명의 취준생들이 사전 참가신청을 마쳤을 정도로 디자인에 대한 관심과 취업에 대한 높은 열망을 나타냈다. 현장등록까지 감안하면 총 1000명안팎의 청년디자이너들이 몰릴 것으로 예상된다.

디자이너들이 31일 개막한 디자인코리아 2018에서 전시된 국내외 우수 디자인 상품을 관람하고 있다. /사진제공=한국디자인진흥원

한쪽에서는 테슬라, 구글, IBM, 아우디, 에스띠로더 등 세계 무대에서 활약 중인 한국디자이너를 포함한 국내외 유명 디자이너 총 82명이 참여해 매일 디자인강연과 토크, 1대 1 해외취업 상담을 해준다.

세미나에서는 디자이너의 글로벌 IT기업 취업전략, 유학없이 유럽시장 바로 취업하기 등 미국과 유럽, 동남아에서 왕성하게 활동 중인 우리 디자이너들의 해외취업 성공담과 노하우 등을 강연한다.

윤주현 한국디자인진흥원 원장은 "K-디자인의 잠재력은 이미 해외 선진기업에서 왕성하게 활동 중인 우리 디자이너들이 증명해 준다"며 "디자인코리아가 국내외에서 활약하는 우리 디자이너들의 연결고리이자 K-디자인이 세계적인 브랜드로 성장하게 하는 첨병역할을 할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대한민국디자인대상 시상식과 글로벌생활명품 선정식도 DK 2018에서 함께 개최된다.

NEWSLETTER SIGNUP
최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