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로가기 메뉴
컨텐츠바로가기
주메뉴바로가기
하단메뉴바로가기
외부링크용로고

국립현대미술관 청주, 개방·특별 수장고 첫 개편 새 단장

박현주 | 2020-12-02 |

국립현대미술관 (MMCA, 관장 윤범모)은 청주가 개관 이후 약 2년간 유지해 온 1층 개방 수장고와 4층 특별 수장고를 전면 개편한다. 청주관 미술품수장센터는 국내 최초 '수장형 미술관'으로 수장과 전시를 함께하는 1층 ‘개방 수장고’와 3층의 ‘미술은행 개방 수장고’, 4층 ‘특별 수장고’로 구성되어 있다. 윤범모 국립현대미술관장은 “이번 개방 수장고 개편과 증강현실(AR) 등 디지털 기술을 통해 스스로 학습하는 교육의 장으로서 개방 수장고의 역할을 환기하는 계기가 될 것”이며, “미술품수장센터의 특성을 살린 800여 점 대규모 드로잉전으로 미술관 소장품의 새로운 방식의 접근 기회를 만들 것”이라고 밝혔다. ◆1층 개방 수장고 새 단장→ 조각 공예 소장품 약 170여 점 보존-보관 1층 개방 수장고는 그간 국립현대미술관의 조각, 공예 소장품 약 170여 점을 보존, 보관, 대중에 공개하며 새로운 ‘수장형 전시’로 주목받아왔다. 몇 차례 소장품의 반출과 반입 등 이동이 있었으나 전면적인 재배치는 이번이 처음이다. 이번 개편에서는 열린 수장고의 의미를 더욱 강조하고, 수장 공간과 작품에 대해 좀 더 심층적으로 이해할 수 있도록 조각 소장품들을 ‘1950-70년대’, ‘1980년대’, ‘1990년대 이후’로 나누어 연도별로 1차 분류하고, 다시 ‘돌’,‘나무’,‘금속’,‘기타/복합재료’ 조각 재료별로 2차 분류했다. 학예사 설명 영상을 전시장내에 배치하고, 조각 재료를 상징하는 아이콘을 곳곳에 사용하여 작품과 재료의 관계를 관람객 스스로 발견하고 학습할 수 있도록 했다. 동시에 각 재료별 보존관리 방법을 함께 제시하여 작품의 수장과 보존이라는 미술품수장센터의 기능과 역할을 강조한다.

더보기

Recent News

1 / 7

최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