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로가기 메뉴
컨텐츠바로가기
주메뉴바로가기
하단메뉴바로가기
외부링크용로고

[2018 미술계 이슈]비엔날레 홍수·국공립기관장 대거 교체

박현주 | 2018-12-18 |

2018년 미술계는 '비엔날레 홍수'의 한해였다. 2년마다 한번씩 열리는 비엔날레는 광주, 부산, 창원조각, 전남수묵, 대구사진, 서울미디어시티 전국에서 동시다발적으로 열려 차별화가 쉽지 않은 점이 공통으로 지적됐다. 또한 국공립미술기관의 수장이 대거 교체되는 변화의 바람도 불었다. 현재 국립현대미술관장은 공모가 거의 마무리 단계이고 서울시립미술관 최효준 관장은 직무정지 상태, 대구미술관장은 공석 중이다. 또 광주시립미술관에 전승보, 대전시립미술관에 선승혜, 수원시립아이파크미술관 김찬동, 제주도립미술관에 최정주, 제주도립김창열미술관에 안규식 관장이 올해 새로 임용됐다. 18일 김달진미술연구소(소장 김달진)가 발표한 '2018년 미술계 결산'에 따르면 이 같은 내용은 올해 가장 큰 미술계 이슈로 나타났다. 미술평론가와 기획자(9명)등 미술계 전문가들은 비엔날레 홍수와 관련 "주요 국제비엔날레 9개중 8개가 9월에 몰려있어 ‘정치적 연대와 문화 헤게모니의 실험실’로 기능하는 비엔날레는 매 시즌마다 반복되고 있다"고 지적했다. 이와관련 국내에서 개최되는 주요 국제비엔날레에 대해 지자체별 주관되는 비엔날레를 통합하거나 기성 유명작가에서 신진작가를 주목한다거나 혹은 대안적 형태의 자생적 문화예술 운동으로부터 새로운 담론을 찾아보자는 의견이 제시됐다. 또 '국공립기관장 교체'에 대해서는 "국공립기관장을 맡는 전문가 시대가 정착되고 있는 것은 바람직한 현상이지만 비전문 관장이 있던 시절에 정착된 폐단들은 사라져야 한다"고 입을 모았다. 특히 지난 13일 퇴임한 바트로메우 마리 국립현대미술관 관장이 지적한 것처럼 "인사권과 예산권도 없는 현재의 직제에서 벗어나 국립중앙박물관처럼 관장을 차관급으로 격상해 임명제로 바꾸고 상급기관인 행정안전부와 인사혁신처는 전횡을 멈추어야 한다"고 말했다. 이밖에도 올 한 해 미술계 이슈로 조영남씨 그림 대작 사기 혐의 항소심 무죄, 부산현대미술관 개관, 유준상·김윤수·박용숙·최민 등 원로 미술평론가들의 타계 등이 꼽혔다.

더보기

Card News + PostView All (142) ▶

Recent News

1 / 7

NEWSLETTER SIGNUP
최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