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로가기 메뉴
컨텐츠바로가기
주메뉴바로가기
하단메뉴바로가기
외부링크용로고

'영국 스타작가' 매튜 스톤 디지털 시대 '작은 깨달음'

박현주 | 2019-06-26 |

"디지털 시대에서 우리가 깨닫고 겪은 지각들은 사실 그다지 원대하지 않을 수도 있고 그럴 필요도 없다는 생각을 하게 되었어요." 영국 화가 매튜 스톤(37)이 한국에서 두번째 개인전을 연다. '영국에서 가장 영향력 있는 30대 작가'로 꼽힌후 2017년 서울에서 연 첫번째 개인전은 그야말로 대박이었다. 가져온 그림이 솔드아웃되며 매튜 스톤의 컬렉터를 양산했다. 이번에도 마찬가지. 신작 20점중 10점이 먼저 선판매되어 전시를 연다. 독일과 한국을 오가며 활동하는 초이앤라거 최선희 대표와 계속 손을 잡고 있다. 2012년 퀠른 전시부터 이어진 인연이다. 서울 삼청로 초이앤라거 전시장에서 26일 개막하는 매튜 스톤 개인전은 ‘small awakenings (작은 깨달음들)’으로 열린다. '아티스트이자 샤만'으로 평가받는 매튜 스톤답게 인간의 세계로 가기 위한 치유의 길로 안내한다. "디지털은 비인간적이고 차가운 테크닉같지만 우리는 결국 굉장히 인간적이고 진실된 뭔가를 찾기 위해 디지털을 이용하지 않나요? " 매튜 스톤의 작품은 컴퓨터를 이용한 '3D 회화'다. 인간의 인체를 다양한 칼라의 붓질로 구성한 작품은 사진인듯 회화인듯 조각인듯 다양한 모습으로 유혹한다. 공개한 제작과정은 이렇다. 투명한 유리판 위에 그림을 그리고. 그 그림을 사진으로 찍어낸 후 이 사진 이미지를 3D소프트 웨어를 이용하여 직접 제작한 다른 형태의 이미지들과 합성한다. 이렇게 해서 만든 디지털 이미지를 캔버스에 프린트하면 작품이 완성이 된다.

더보기

Card News + PostView All (152) ▶

Recent News

1 / 7

최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