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로가기 메뉴
컨텐츠바로가기
주메뉴바로가기
하단메뉴바로가기
외부링크용로고

서예가 우리 미술사에 그은 획…국립현대미술관 '미술관에 서(書)' 개막

이기림 | 2020-03-30 |

서예는 미술일까, 아닐까. 동아시아 회화사에서는 전통적으로 '서화동원론'(書畵同原論)을 내재해왔다. 글씨와 그림은 하나라는 말이다. 한국 미술을 이끄는 국립현대미술관(MMCA, 관장 윤범모)도 이같은 사상을 따른다. 30일 오후 4시 개막하는 '미술관에 서(書): 한국 근현대 서예전'에서는 서예가 한국 근현대 미술에서 어떤 역할을 해왔고, 앞으로 어떤 의미로 존재할지 돌아보고 짚어본다. 배원정 학예연구사는 "전시를 준비하다 보니 1990년대까지 시화전이 유행한 점, 어린 시절 쓰고 그리던 그림일기가 우리나라에만 있다는 걸 알게 됐다"며 "우리나라 사람들이 시서화 일치 사상의 DNA를 가진 건 아닐까"라고 말했다. 이번 전시는 전통시대부터 이어져 내려오는 '서'(書)가 근대 이후 선전과 국전을 거치며 현대성을 띤 서예로 다양하게 진입하는 과정을 보여준다. 또한 해방 후 왕성한 활동을 펼쳤던 한국 근현대 서예가 1세대 12인의 작품을 비롯해 2000년대 전후 나타난 현대서예와 디자인서예 등 다양한 형태로 분화하는 서예의 양상을 종합적으로 살핀다. 전시는 총 4부로 구성돼 서예, 전각, 회화, 조각, 도자, 미디어 아트, 인쇄매체 등 작품 300여점, 자료 70여점을 볼 수 있게 했다. 1부에선 서예가 회화나 조각 등 다른 장르의 미술에 미친 영향을 살펴보고, 서예가 또 다른 형태의 미술임을 느끼게 한다. 2부에선 한국 근현대 서예가 1세대 12인의 작품을 중심으로 작품들이 소개된다. 일제강점기, 해방 등 격동기를 거치며 서예의 현대화를 이끈 작품들이 주를 이룬다.

더보기

Recent News

1 / 7

최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