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로가기 메뉴
컨텐츠바로가기
주메뉴바로가기
하단메뉴바로가기
외부링크용로고

2,642개의 글이 등록되었습니다.

컬렉터 노재명 "ART OnO, 바젤 '리스테' 롤모델…기존 아트페어와 목적 달라"

[뉴시스] 박현주 | 2024.02.05

"아트만을 고집하고 싶지 않다. 젊고 신선한, 색다름을 보여주겠다." 노재명 아트오앤오 대표가 "오는 4월 론칭하는 'ART OnO' 아트페어는 "기존 아트페어와는 다르다'"는 것을 강조했다. 5일 서울 플라자호텔에서 기자 간담회를 열고 'ART OnO' 행사 발표를 한 노재명 대표는 "20여개국 50여개 갤러리가 참가하는 이번 페어는 60%가 해외 갤러리로 색다른 갤러리와 다양한 프로그램으로 준비되고 있다"고 밝혔다. 노 대표는 "그동안 미술시장에서 일한 경험이 없는 15년 차 컬렉터"라고 밝혔다. 올해 33세인 MZ컬렉터 진격이자 국내에서 컬렉터가 아트페어를 론칭하는 것은 최초다. "미국에서 학교를 다녔고, 미국에서 아트컬렉팅을 시작했다"는 그는 2019년 귀국해 한국 미술을 접하며 한국 미술이 가진 잠재력이 크다고 생각했다. 반면 "다년간의 컬렉팅 경험을 통해 만났던 색다르고 다양성을 갖춘 아트페어를 국내에서도 볼 수 있었으면 하는" 아쉬움이 있었다. 국내에도 수많은 아트페어가 선전하고 있는 가운데 "얼마나 달라질 수 있을까?"를 고민 끝에 내린 결론은 "일단 다양한 형태의 컨셉과 목적을 가진 페어가 있으면 좋겠다"는 생각이 원동력이 됐다. 롤 모델은 세계 최고 아트페어인 아트바젤 기간 '꼭 가봐야 할 위성 아트페어'로 꼽히는 '리스테(Liste)'다.

올 한해 경매시장 반토막…쿠사마 누른 고미술·이우환[박현주 아트클럽]

[뉴시스] 박현주 | 2023.12.27

'외화내빈(外華內貧)'. '프리즈키아프'로 화려했지만 정작 미술시장은 썰렁했다. 경매시장은 그야말로 반토막이 났다. 올해 국내 미술품 경매 시장의 연 매출 규모가 불황기였던 2019년 수준인 약 1535억 원에 그쳤다. 총 낙찰률은 51.2%’로 나타났다. 27일 사단법인 한국미술시가감정협회(이사장 김영석)와 아트프라이스(대표 고윤정)가 발표한 2023년 국내 미술품 경매시장의 연말 결산에 따르면 올해 경매시장 낙찰총액은 약 1535억 원으로 집계됐다. 지난 5년 간 비교할 때 최저치의 낙찰총액 규모다. 2022년 약 2360억 원, 2021년 약 3294억 원, 2020년 약 1153억 원, 2019년 약 1565억 원 이었다. 국내 미술품 경매사 8개 경매사(서울옥션, K옥션, 마이아트옥션, 아트데이옥션, 아이옥션, 라이즈아트, 에이옥션, 칸옥션)에서 1월부터 12월 말까지 진행한 온오프라인 경매의 분석결과다. 한국미술시가감정협회에 따르면 이는 각 국내 경매사(해외법인 포함)의 순수미술품 외 모든 항목별 낙찰결과를 합산한 것이다. 서울옥션 제로베이스는 제외됐고, 이브닝 경매는 포함됐다. 또한 에이옥션 온라인(12/27)과 아이옥션 온라인(12/29)은 집계 일정상 제외됐다.

'냉각기' 미술시장, 관람객 증가에 '방긋' [2023 총결산-미술]

[뉴스1] 김일창 | 2023.12.16

올해 미술시장은 전 세계적으로 나타난 경기 침체의 영향을 받으면서 초호황기를 보낸 지난해와 극명하게 대비됐다. 미술품 경매 시장은 얼어붙고 아트페어는 매출 공개를 꺼린 점 등이 이를 방증한다. 하지만 미술에 대한 저변은 더 확대했다는 분석이다. 주요 미술관에서 열린 '핫'한 전시에는 구름 인파가 몰렸다. 관람 연령층은 낮아졌는데 이들의 구매력이 한국 미술시장 전반에 긍정적인 역할로 이어져야 '선순환' 체계를 구축할 수 있다는 의견이다. 한국 미술 생태계의 선순환 체계를 구축하고 우리 작가들의 해외 진출을 강화할 것으로 기대되는 미술진흥법은 발의 2년여만에 제정됐다. ◇ '냉각기' 맞은 미술품 거래 시장 올해 국내 미술품 경매시장의 매출 규모는 지난해 대비 30~40% 축소할 것으로 전망된다. 한국미술품감정연구센터의 '2023년 상반기 미술시장 분석보고서'에 따르면 올해 상반기 서울·케이·마이아트 등 국내 메이저 경매 3사의 상반기 낙찰 총액은 613억7100만원으로 지난해 동기 대비 약 47% 하락했다. 한국미술시가감정협회의 '2023년 국내 미술품 경매시장의 상반기 결산'에 따르면 올해 상반기 국내 미술품 경매시장의 총 거래액은 약 811억원으로 지난 5년의 같은 기간과 비교할 때 코로나19가 터진 2020년(약 490억원) 다음으로 적은 거래액이다. 상반기의 흐름은 3분기 다소 반등했으나 여전히 지난해 같은 기간의 수준을 회복하지는 못한 것으로 조사됐다. 감정연구센터에 따르면 서울옥션과 케이옥션의 3분기 낙찰총액은 지난해 동기 대비 약 16%, 약 14% 줄었다. 한 옥션 관계자는 "지난해와 비교하면 확실히 어려웠던 것이 사실"이라며 "4분기 조금 회복하는 양상을 보이고 있다"고 말했다. 지난해 호황을 누리며 역대급 매출액을 기록했던 아트페어는 올해 매출액 공개를 꺼리며 어려워진 시장의 단면을 드러냈다.

최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