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로가기 메뉴
컨텐츠바로가기
주메뉴바로가기
하단메뉴바로가기
외부링크용로고

2,485개의 글이 등록되었습니다.

선화랑 개관 45주년…한국 현대미술 45년의 궤적

[뉴시스] 윤진섭 미술평론가 전시기획자 | 2022.09.28

선화랑의 설립자 故 김창실(1935-2011) 회장이 서거한 지도 어언 11년이 지났다. 나는 김 회장이 선화랑의 문을 연 해 어느 날의 일화를 지금도 또렷이 기억한다. 1977년 가을, 그룹은 한국 전위미술의 최전선을 이루고 있었다. 회장인 이건용을 비롯하여 성능경(총무), 신학철, 김용민, 김용익,남상균, 김홍주, 김용철, 김장섭 등등 전위적 작업을 하는 작가들이 회원으로 있었다. 당시 이 그룹의 막내로 활동을 하던 나는 가을 정기전 장소를 구하기 위해 인사동을 찾은 이건용, 성능경 등 선배들의 뒤를 따라 선화랑 안으로 들어섰다. “이분들, 일본 사람?” 거기, 새로 문을 열어 산뜻한 화랑의 한가운데 화려한 장식 소파에 앉은 한 중년의 미인이 우리를 쳐다보며 직원으로 보이는 옆 사람에게 물었다. 아마도 장발에 청바지 차림의 모습 때문에 우리 일행을 일본 작가로 오인한듯 싶었다. 우리는 대관 전시장을 구한다는 의도를 밝혔는데, 설명은 들은 김 회장은 얼굴에 잔잔한 미소를 띠며 말했다. “우리는 기획 전문 화랑이라 대관은 안 해요.” 인사동 로타리에서 조계사 방향으로 조금 올라간 곳에 위치한 붉은색 벽돌 단층건물이 선화랑이었다. 당시 인사동과 안국동에는 1970년에 문을 연 현대화랑을 비롯하여 통인화랑, 문헌화랑 등등 상업화랑이 10여 곳에 지나지 않던 시절이었다. 그 후, 선화랑은 한국화랑협회장을 두 차례(1985-87, 1990-93)나 역임한 고(故) 김창실 회장이 미술계에 끼친 개인적인 업적은 물론, 계간지 '선미술'(1979-1992)과 '선미술상'(1984-2010)을 통해 미술계에 많은 영향을 미쳤다.

14회 광주비엔날레 세계 80여 명 작가참여…'지역 협업 눈길'

[뉴시스] 김혜인 | 2022.09.21

제 14회 광주비엔날레 '물처럼 부드럽고 여리게(Soft and weak like water)' 개막 199일을 앞두고 참여 작가와 전시 윤곽이 드러났다. 광주비엔날레재단은 제 14회 비엔날레가 오는 2023년 4월 9일부터 7월 9일까지 94일 동안 비엔날레관·국립광주박물관·호랑가시나무 아트폴리곤에서 열린다고 21일 밝혔다. 세계 각국 80여 명의 작가가 참여한다. 전시 주제 '물처럼 부드럽고 여리게'는 이질성을 수용하는 물의 속성을 담아 지구를 저항·공존·돌봄의 장소로 그려낸다. 특히 4개의 소주제로 구성된 이번 비엔날레에서는 첫 선보이는 신작이 상당 부분을 차지한다. 주 전시는 비엔날레관에서 열린다. 작품 별 특성을 고려해 역사 유물을 재해석하는 작품은 국립광주박물관, 자연 채광이 어우러질 수 있는 작품은 호랑가시나무 아트폴리곤에 전시된다. 전시 기획은 이숙경 예술 감독(영국 테이트모던 국제 미술 수석 큐레이터)이 맡았다. 케린 그리버그(Kerryn Greenberg) 협력 큐레이터와 임수영·최장현 보조 큐레이터도 함께했다. ◇협업과 연구 기반 커미션·공동체 작업 작가 80여 명 중 절반 이상이 신작을 선보인다. 특히 지역 공동체와 협업한 작품들이 눈길을 끈다. 고이즈미 메이로(Meiro Koizumi) 작가는 광주 고려인 마을에서 우즈베키스탄 출신 동포를 인터뷰해 식민 지배와 한인들의 디아스포라·강제 이주 역사를 살핀다. 타렉아 투이(Tarek Atoui) 작가는 전남 지역 도자·종이 장인들과 함께 수 년에 걸쳐 새 악기를 만들었다. 타이키 삭피싯(Taiki Sakpisit) 작가는 댐 건설로 피해를 입은 메콩강 주변의 상인·어업인 등 여러 공동체를 영상으로 담아 '물과 권력의 정치'를 고찰한다. ◇ 4개 소주제…각 문화 정체성 대안 삼아 식민주의 비평 비엔날레는 ▲일시적 주권 ▲조상의 목소리 ▲은은한 광륜 ▲행성의 시간들 총 4개의 소주제를 유기적으로 이어 서구 식민주의에 기반한 기존 지식 체계를 비평하고, 각 문화와 정체성에 뿌리를 둔 대안을 찾는다. '일시적 주권'은 식민주의 사상과 디아스포라의 연결성에 주목한다. '조상의 목소리'는 근대 전통 예술을 재해석, 제 3세계를 조명한다. 특히 압둘라예 코나테(Abdoulaye Konate) 작가는 고국 말리의 사냥옷 등 전통 문화를 통해 보편적인 문제를 다룬다. '은은한 광륜'은 5·18민주화운동 등 광주가 시작한 변화의 물결을 현대 미술로 재해석한다. '행성의 시간들'은 생태·환경의 가능성과 한계를 살핀다. ◇ 신작부터 여성 작가까지 눈길 한국 장지아 작가는 사회적으로 금기된 것을 몸을 통해 표현한다. 노동이자 고문의 도구인 바퀴를 이용해 신규 설치 미술 작품 '아름다운 도구들 3 브레이킹 휠' 을 선보인다. 파리를 기반으로 활동한 김순기 작가는 전남여자고등학교 학생들이 한국 여성 작가들의 시를 낭독하는 모습을 영상에 담아 새롭게 선보인다. 싱가포르 출신 킴 림(Kim Lim) 여성 작가는 그리스·중국 등 세계 각국 문명의 기하학적 형태를 조각했다. 크리스틴 선 킴(Chtostine Sun Kim) 작가는 수화로 숫자를 세는 작품을 통해 농인 사회의 소통 방식을 생생하게 표현했다. 박양우 광주비엔날레재단 대표이사는 "아시아에서 가장 권위 있고 세계 미술계가 주목하는 광주비엔날레가 되도록 내실있게 준비해나가겠다"고 밝혔다. ◎공감언론 뉴시스 [email protected]

서울옥션 27일 부산 경매…박수근·쿠사마 야요이 등 79점 90억원 규모

[뉴스1] 박정환 | 2022.09.14

서울옥션이 박수근의 1962년 작 '노상의 사람들'과 쿠사마 야요이의 초록색 '호박' 등 79점 90억원 규모의 경매를 27일 부산에서 개최한다. '부산 세일'은 27일 오후 4시 부산 해운대구 중동 그랜드 조선 부산 5층 볼룸에서 열린다. 이번 경매에는 박수근, 박서보, 김창열 작가부터 쿠사마 야요이, 나라 요시토모, 조르디 커윅, 하비에르 카예하, 마티아스 산체스 등 국내외 작가들의 작품 74점이 출품된다. 박수근의 '노상의 사람들'은 작가가 그림의 주요 소재로 삼은 아이들과 저고리를 입은 아낙 등이 한 화폭의 위·아래에 배치되어 있는 작품이다. 작가 특유의 마티에르와 등장인물들의 의복을 보는 재미를 준다. 쿠사마 야요이의 초록색 '호박'은 무한히 뻗어가는 그물망의 배경 위에 성장과 활력을 상징하는 녹색으로 그려진 호박이 등장한다. 여기에 김종학 작가의 대형 작품과 박서보 작가의 1970년대 연필 묘법 작품도 출품된다. 또한 서울옥션은 세계 미술시장의 흐름을 보여주는 작품도 선보인다. 이번 경매를 통해 헝가리 출신의 사볼츠 보조, 인도네시아 수안자야 켄컷의 작품을 소개한다. 또 미국 시카고 출신의 젊은 화가 로버트 나바의 작품도 나온다. 이번 경매는 23일부터 27일까지 그랜드 조선 부산 4층 서울옥션 부산점에서 무료로 관람할 수 있다. [email protected]

프리즈·키아프 서울에 7만명 다녀갔다…'성과'와 '과제' 동시에 남겨

[뉴스1] 김정한 | 2022.09.07

아시아에서 첫 번째로 열린 프리즈(Frieze) 서울과 함께 열린 키아프(KIAF·한국국제아트페어) 서울이 각각 지난 5일과 6일 막을 내린 가운데 행사 기간 중 총 7만여명이 다녀간 것으로 집계됐다. 작품 판매 또한 활발하게 이루어졌다. 세계 3대 아트페어 중 하나로 꼽히는 영국의 프리즈는 아시아에서는 처음으로 프리즈 서울을 지난 2일부터 5일까지 서울 강남구 삼성동 코엑스 3층 C, D홀에서 열었다. 국내 최대 아트페어인 한국화랑협회 주최의 키아프 서울도 2일부터 6일까지 코엑스 1층 A, B홀 및 그랜드볼룸에서 펼쳐졌다. 프리즈 서울은 다수의 갤러리, 기관, 비영리단체, 예술 후원자, 작가들이 모여 한국 미술계의 깊이와 폭을 보여줬다. 프리즈 서울은 아시아에서는 첫 번째이자 프리즈 LA, 프리즈 뉴욕, 프리즈 런던, 프리즈 마스터스에 이은 다섯 번째 프리즈 아트페어였다. 키아프는 갤러리 본연의 역할과 기능에 충실한 갤러리들의 참여와 토크 프로그램 등 다양한 부대행사를 통해 관람객들의 눈길을 끌었다. 또한 새로운 작가를 발굴하려는 다양한 시도를 보여주며 활력있는 갤러리들을 찾는 관객들에게 다양함을 선사했다. 출품된 작품들만큼이나 관심을 모았던 총 판매실적에 대해서는 프리즈 서울와 키아프 서울 양측에서 모두 공식적인 집계를 공개하지 않았다. 다만 일부 갤러리들의 매출은 알려졌다. 관계자들에 따르면 프리즈 서울은 수천억원대의 거래가 이루어져 프리즈 뉴욕이나 프리즈 LA를 능가한 것으로 추정된다. 키아프 서울 올해 판매액은 당초 기대에는 못 미쳤지만 지난해 실적인 650억원을 넘겨 최고치를 경신한 것으로 보인다.

그 비싼 작품들은 누가 샀을까?...프리즈·키아프가 남긴 것

[뉴시스] 박현주 | 2022.09.07

"서울에서 경이로운 한 주였다. 저희 부스는 내내 정말 바빴는데 오프닝 날 뿐 아니라 이후에도 계속해서 판매를 지속할 수 있어 매우 기뻤다.(타데우스 로팍, 타데우스 로팍 갤러리 창립자) 장사는 끝났다. 이젠, '그 많은 비싼 그림은 누가 샀을까?' 궁금증만 떠돈다. 지난 2~6일 미술시장을 뜨겁게 달군 ‘프리즈 서울’(Frieze Seoul)과 ‘키아프’(Kiaf)가 폐막했다. 양 주최측은 6일 입장객 7만 여명이 방문했다고 동시에 발표했다. 지난해 8만8000명보다 준 것과 관련 키아프를 주최한 화랑협회는 "올해는 누적 방문 기록을 제외한 실제 방문객 수만 집계했다"고 밝혔다. 협회는 올해 판매액을 발표하지 않았다. 작년 650억 원 매출을 기록했다며 '사상 최대 흥행' 호들갑 홍보와는 다른 행보다. 아트페어 특성상 사전과 사후 판매가 이어져 정확한 집계가 어렵기 때문이라는 설명이다. 프리즈 서울도 판매액을 공식적으로 알리지 않았지만, 행사 기간 팔려 나간 작품 금액만 추정해도 작년 키아프 매출을 뛰어넘는다. 미술시장 관계자들은 키아프 매출의 10배, 6000억~8000억 원까지 추정하고 있다. 실제로 '프리즈 서울'은 첫날부터 수억 수십 억원 작품들이 속속 팔려나갔다. 서울에 처음 온 세계적인 화랑들은 이어지는 작품 판매와 관람 열기에 감탄사를 아끼지 않았다. "서울의 에너지가 이 정도 일줄은 몰랐다"는 반응을 보였다. “한국은 아트에 굶주려 있는 것처럼 보인다”는 말을 할 정도로 참가 화랑들은 물밀듯 들어오는 컬렉터들과 구매력에 깜짝 놀랐다고 입을 모았다.

38억, 24억, 10억 줄줄이 팔렸다…대박터진 프리즈서울 "한국 컬렉터에 깜짝"

[뉴시스] 박현주 | 2022.09.04

"한국 컬렉터들에 깜짝 놀랐다." '프리즈 서울'은 첫날부터 수억 수십 억원 작품들이 속속 팔려나갔다. 서울에 처음 온 세계적인 화랑들은 이어지는 작품 판매와 관람 열기에 감탄사를 아끼지 않았다. "서울의 에너지가 이 정도 일줄은 몰랐다"는 반응이다. 4일 프리즈 서울에 따르면 개막일인 전날 LGDR, 블럼앤포, 자비에 위프켄 등의 갤러리들은 전시 작품들을 모두 팔았다. 제네바 런던 등에 갤러리를 둔 협업 아트벤처인 LGDR은 "미국 회화 작가인 조엘 메슬러의 개인전에 나온 12점이 모두 팔려나갔다. 서울의 미술시장은 젊은 세대가 컬렉터 층으로 새롭게 진입해 에너지가 넘친다"면서 "매일 작가를 바꿔 전시하고 있다"고 했다. 서울에 처음 온 스위스 하우저앤워스 갤러리는 개막 1시간만에 작품 15점, 시가 100억 원대에 육박하는 작품들을 팔아치우며 이례적으로 보도자료를 배포했다. 부스에서 붉은 추상화로 눈길을 끈 조지 콘도 그림 'Red Portrait Composition'(2022)을 38억원(280만 달러)에 새 주인에 넘겼는데 국내 한 사립미술관이 구매한 것으로 알려졌다. 또 24억5000만원(180만 달러)짜리 마크 브래드포드의 그림, 7억5000만(55만 달러) 라시드 존슨의 회화도 개인 컬렉터에 판매했다. 하우저앤워스의 사라 전 디렉터는 "한국의 관객들을 위해 우리 갤러리의 지난 30년을 보여줄수있는 역사적인 작가들의 작품과 현대미술 작가들의 작품을 준비했는데 호응속에 작품이 팔려 매우 자랑스럽게 생각한다"며 "프리즈 서울은 한국의 활기찬 예술 현장의 에너지를 다른 차원으로 끌어올리며 서울의 아트페어 판도를 바꾸는 행사"라고 전했다.

VIP들 '美쳤다'...프리즈서울 대박 "수익, 뉴욕·LA도 제칠 것"

[뉴시스] 박현주 | 2022.09.03

'프리즈 서울'의 완승이다. 2일 오후 서울 삼성동 코엑스 3층 '프리즈 서울'은 대박이 터졌다. 소문난 잔치는 VIP 티켓 받고 온 사람도 머쓱하게 인산인해(人山人海)를 이뤘다. 입장 시작인 오후 2시 전 입장을 위한 줄이 200m 이상 이어지고 전시장 안은 사람들이 멸치떼 처럼 쓸려다녔다. VIP들은 서로 "미술 VIP가 이렇게 많았냐"며 놀라는 눈치다. 반면 동시에 문을 연 1층 '키아프 서울'은 한산했다. 마치 코로나 사태속 열리는 행사처럼 사람들의 거리두기가 제대로 이뤄졌다. 작품 판매 부스 보다 먹거리를 파는 '경복궁 카페'에 사람들이 더 북적였다. 큰손들이 모인 VIP 개막 첫날 '프리즈 서울'은 백만 달러가 넘는 작품이 팔려나가는 등 완판 행진이 이어졌다. 지난해 흥행 열기로 뜨거웠던 '키아프 서울'은 쾌적한 분위기속 숨고르기 장세 분위기다. 먼저 프리즈 서울을 관람한 컬렉터들은 "화려하고 유명한 그림 보느랴 정신이 하나도 없지만 눈호강을 제대로 했다"면서 "프리즈와 키아프의 수준 차이가 너무 난다"고 입을 모았다. 한 50대 여성 국내 큰손 컬렉터는 "동시 참여한 국내 갤러리들이 프리즈와 키아프에 선보인 그림도 '급'이 달라 보인다"고 했다. 경매사에서 나온 한 VIP는 "해외아트페어가 들어와 세계 유명 작가 작품을 판매하는 것을 보면서 이제 한국미술시장의 파워를 느낀다"고 했다.

"4일간 미술 전쟁" 프리즈 vs 키아프 오늘 개막…600억 피카소 팔릴까?

[뉴시스] 박현주 | 2022.09.02

"4일간의 미술 전쟁이 시작됐다." 2일 ‘단군 이래 최대 규모 미술장터’가 개막한다. 2022 프리즈서울과 키아프(KIAF)서울이 서울 강남 코엑스에서 미술품 1만 여점을 판매한다. 서울에서 처음 열리는 '프리즈 서울'에 전 세계 110개 화랑·키아프에 164개 화랑이 몰려왔다. 세계 미술 시장을 주름잡는 슈퍼 컬렉터들도 서울로 총집결했다. 코엑스 전관에서 열리는 키아프 서울과 프리즈 서울, 양재동 세텍 전관에서 개최되는 키아프 플러스까지 모두 포함하면 약 350개 이상의 갤러리가 동시에 참가하는 아시아 최대 규모의 국제아트페어다. 서울에서 처음 열리는 프리즈 서울에 참여한 슈퍼화랑들의 물량공세로 이전 키아프에서 경험하지 못한 미술품을 대거 만나볼 수 있다. 이들이 고가의 작품을 가져오는 건 '서울에서 팔릴 수 있다'는 기대감이 작용하고 있다. 코로나 사태속에도 지난 2년간 '키아프서울'은 600억이 넘는 역대 최고 매줄을 경신하며 아시아 미술시장 판을 주도했다. 세계 최고화랑인 가고시안, 페이스 아우저앤워스, 리만 머핀, 페로탕 등 전 세계 21개국 110여개 갤러리로 애니시 커푸어, 무라카미 다카시, 루이스 보네,게오르그 바젤리츠, 루돌프 스팅겔, 쩡판즈 등 유명 작가 비싼 그림들이 들어왔다. 도이치뱅크와 BMW 등의 명품 후원사들을 등에 업고 화려하게 문을 연다.

최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