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로가기 메뉴
컨텐츠바로가기
주메뉴바로가기
하단메뉴바로가기
외부링크용로고

World현대차-英 테이트 미술관 파트너십 다섯번째 전시 개막

2019.10.01

[뉴스1] 조재현

  • 페이스북
  • 구글플러스
  • Pinterest

'현대 커미션: 카라 워커: Fons Americanus' 展…'물' 주된 테마
아프리카 디아스포라에 관한 탐구 바탕…역사의 이면 주목

'현대 커미션: 카라 워커: fons americanus' 전시 전경. (출처 Hyundai Commission: Kara Walker © Ben Fisher Photography) © 뉴스1

현대자동차와 영국 테이트 미술관의 장기 파트너십의 일환으로 '현대 커미션: 카라 워커: fons americanus' 전(展)이 2일(이하 현지시각)부터 내년 4월5일까지 개최된다.

현대 커미션은 현대차와 테이트 미술관이 현대미술의 발전과 대중화를 지원하기 위해 지난 2014년 체결한 11년 장기 파트너십의 일환으로 진행되는 대규모 전시 프로젝트다. 테이트 모던의 초대형 전시장 터바인 홀에서 혁신적인 예술 작품을 매해 선보이고 있다.

2015년 아브라함 크루즈비예가스(Abraham Cruzvillegas), 2016년 필립 파레노(Philippe Parreno), 2017년 수퍼플렉스(SUPERFLEX), 2018년 타니아 브루게라(Tania Bruguera)에 이어 올해는 미국 출신의 예술가 카라 워커(Kara Walker)가 터바인 홀에서 5번째 현대 커미션 프로젝트를 진행한다.

카라 워커는 아프리카 디아스포라에 관한 탐구를 바탕으로 역사의 이면에 숨겨진 이야기에 주목한다.

인종, 젠더, 섹슈얼리티, 폭력 등 현대 사회의 주요한 문제에 대해 자신만의 날카로운 관점을 제시해온 카라 워커는 이번 전시를 통해 '역사적 업적을 기리는 기념비가 무엇을 기억하고, 무엇을 망각하게 하는가'라는 질문을 던짐으로써 역사를 바라보는 관점을 확장한다.

이번 전시명은 'Fons Americanus'으로, 영국 런던 버킹엄궁 앞에 위치한 빅토리아 기념비로부터 영감을 받아 구상한 높이 약 13미터에 달하는 대형 설치 작품이다.

1911년 설치된 빅토리아 기념비는 이번 전시에 가장 큰 영감이 된 것으로, 빅토리아 여왕의 업적을 기리는 대표적 상징물이다. 카라 워커는 대영 제국의 업적을 기리는 대신, 기존에 기념비가 가진 기능을 전복시키고 이것이 지닌 힘의 상징성에 대한 질문을 던진다.

'물'을 주된 테마로 삼은 이번 전시에서 작가는 과거 대서양을 가로지르며 시행되던 노예 무역에 대한 이야기를 통해 당시 이를 주도하던 사람들의 야망, 운명 그리고 비극을 표현한다.

작품은 지속 가능성을 고려해 유해하지 않으며 재활용이 가능한 코르크, 목재 및 금속 소재 위에 무용매 아크릴, 시멘트 합성물 등으로 제작됐다.


cho84@news1.kr

최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