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로가기 메뉴
컨텐츠바로가기
주메뉴바로가기
하단메뉴바로가기
외부링크용로고

World304억원 피카소 '여인의 흉상' 전시중 관람객에 손상

2020.01.02

[뉴스1] 한상희

  • 페이스북
  • 구글플러스
  • Pinterest

런던 테이트모던 미술관 전시중 훼손

전시중 훼손된 피카소 '여인의 흉상'.과 전시장소인 런던 테이트모던 미술관. ©AFP= 뉴스1

304억원을 호가하는 파브로 피카소의 유화가 전시중 관람객의 공격에 훼손됐다고 BBC 방송이 31일 보도했다.

런던 테이트모던 미술관에 따르면 지난 28일 미술관내 전시중이던 피카소의 유화 '여인의 흉상'이 관람객에 의해 찢기는 일이 벌어졌다. 이와 관련 검찰은 샤킬 마세이(20)를 형사 기소했으나 그는 현재 범행을 부인하고 있다고 BBC는 덧붙였다.

훼손된 '여인의 흉상'은 나치 말기인 1944년 5월 피카소가 파리에서 연인 도라 마르를 모델로 그린 작품이다. BBC는 이 작품의 가치가 2000만파운드(약 304억원)에 이른다고 밝혔다.


bello@news1.kr

최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