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로가기 메뉴
컨텐츠바로가기
주메뉴바로가기
하단메뉴바로가기
외부링크용로고

Trouble전시·행사 업계 "코로나로 산업기반 붕괴 中…각 부처는 책임전가"

2020.09.11

[뉴스1] 조현기

  • 페이스북
  • 구글플러스
  • Pinterest

산자부, 문체부, 중기부 모두 전시·행사 업계에 無관심
범정부 정책인 '뉴딜정책'에서도 소외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가 확산되고 있는 지난 2월 20일 오후 서울 강남구 코엑스 전시홀 입구에 제37회 베페 베이비페어 취소를 알리는 안내문이 게시돼 있다. 2020.2.20/뉴스1 © News1 황기선 기자

전시·행사 산업계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로 산업 기반 자체가 붕괴되고 있는 상황 속에서 정부의 지원 정책에서 철저히 소외되고 있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한국전시·행사산업협동조합은 11일 '뉴딜정책에서 배제된 전시산업 누가 이끌고 갈 것인가?'의 제목의 성명서를 통해 "현 정부의 뉴딜정책에서는 철저히 배제되고 있다"며 "결과적으로 모든 정부부처가 책임을 회피해 전시산업 관련 중소기업, 소상공인들은 코로나19 피해로부터 회복이 불가능한 수렁 속으로 빠져들고 있다"는 입장을 밝혔다.


이어 "주무 부처인 산업통상자원부에서는 관심이 전혀 없고, 유관산업을 관리하는 문화체육관광부에서도 주무부처가 아니라는 이유로 모르쇠로 일관하고 있다'며 "산업전체가 중소기업, 소상공인으로 구성돼 있는데도 중소벤처기업부에서는 산자부로 책임을 전가하고 있는 실정"이라고 꼬집었다.

조합은 이같은 무관심은 범정부적인 정책에서도 드러난다고 비판했다. 조합은 "정부에서는 코로나19 앞에서 철저히 전시산업을 배제했다"며 "1,2차 추경에서 배제, 3차 추경에서 다른 사업에 비해 미약한 수준의 예산이 반영됐다"고 지적했다.

특히 "현 정부의 뉴딜정책에서는 철저히 배제되고 있다"며 "이런 와중에 포스트코로나(코로나 이후)를 대비하자고 하면 다들 비웃을 것"이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우리나라 전시 산업은 지난 2018년 기준 매출 4조2000억원, GDP 0.26% 수준을 담당하고 있다. 사업체 수는 전국적으로 2770개사, 종업원 2만1074명이 활동 중이다. 10인 미만 소기업·소상공인의 비중이 약 61%이고, 거의 대부분의 사업장이 30인 이하의 중소기업으로 이뤄졌다.


chohk@news1.kr

최상단으로